20091025_기록

2009.10.27 10:33
개강을 하고나서는 계속해서 주말에 학교를 찾아가
밤새 겜방에서 놀고 병훈형네서 잠을자고 뒹굴거리고 있는 요즘입니다.

정말 학교가 개강하고 두달 동안 한주도 빠짐없이 가고 있군요 - _-;
어쩌다보니... 이게 일상이 되어서...

근데 참 부모님의 눈치 없이 주말에 굴러다니며 TV 보니까 좋더군요.
거기다가 알아서 재미난거 찾아서 다운 받아 보고 하다보니까
참 자고 일어나서 집에 가기가 귀찮습니다 ㅋㅋ

주말에 잘 쉬긴 하지만 주말에 자기 발전을 위해서
이제는 좀 무언가 해야하지 않나 싶기도 하고...
주말에 학교를 놀러가지 않는다고 해서 제가 자기 발전적인 일을 할 것도 아니고 ㅋㅋㅋ

참 얼마전에는 사기를 당할뻔 했던 것 같습니다.
제가 핸드폰을 바꾸며 처음으로 LG 텔레콤에 가입을 했죠.
그리고 얼마 안 있어서 핸드폰 번호로 모르는 사람에게 전화가 와서
LG 텔레콤에 가입을 하셨는데 주민등록번호 사본이 너무 흐릿하게 나왔다는 겁니다.
그래서 팩스로 다시 보내거나 근처 대리점에서 팩스를 보내 달라는거였죠.

아 저번에 가입할때 대리점 직원인가 보구나 싶어서 찾아간다 그랬습니다.
그러고 잊어버리고 찾아가지를 못했죠.
다음에 다시 전화가 와서 팩스를 못받았는데 보내달라는 거였습니다.
그런데 이사람 제가 어느 대리점에서 가입을 했는지 모르더군요.
어? 대리점 직원이 아닌가? 그럼 LG텔레콤 직원이겠지 생각하고 팩스로 보내겠다고 했습니다.

근데 불러준 팩스번호로 보내도 발송이 되지를 않더군요.
몇번 시도하다가 짜증나서 포기했습니다. 그 이후로 여태까지 전화는 다시 안 오는데
불현듯 LG텔레콤 직원이 왜 핸드폰 번호로 전화를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든겁니다!
근데 대리점에서 보내도 된다고도 하고...

이게 사기를 당할뻔한건지 아닌건지 참 아리송하군요.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111_기록  (0) 2009.11.11
20091102_기록  (0) 2009.11.11
20091025_기록  (0) 2009.10.27
20091007_기록  (0) 2009.10.09
20091006_기록  (0) 2009.10.09
20090930_기록  (0) 2009.09.30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 15 | NEXT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주절주절 (15)
바라보기 (5)
구경하기 (4)
기억하기 (4)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2,717
Today : 3 Yesterday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