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112_기록

2009.11.17 19:26
저는 예전부터 쌍욕 듣는걸 싫어했습니다.
아 물론 친구끼리의 장난으로 욕이 섞이는거야 신경을 안 쓰지만,
진지하게 나에게 쌍욕을 한다면 참을 수 없을 겁니다.
내가 누군가에게 잘못을 했다해도 쌍욕을 듣는다면 참지 않을 겁니다.
아니 그렇게까지 심한 잘못은 하지를 말아야겠지요.

하지만 세상사 어디 내 마음대로만 되겠습니까.
어쩔 수 없이 그렇게 되어지는 일이 있습니다.
변명을 하자는게 아닙니다. 이해를 해달라는거죠.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었지만 그게 고의에 의해서가 아닌 실수에 의해서란 사실을요.

왜 이렇게 하지 않았냐고 따질 수 있지만
모두가 똑같지 않은걸요. 나는 그 당시에 정말 그런 생각을 할 수가 없었던 걸요.
고의가 아니란 말입니다.

그 친구는 내가 쌍욕 듣는걸 싫어한다는 걸 알고 있었을 텐데요.
서로가 닮아 더욱 친했던 친구였습니다.
커가면서 처한 환경이 크게 달랐기에 변했겠지요. 그래서 잊은걸까요?

쌍욕을 먹어 나도 화가나서 싸우긴 했지만,
내가 먼저 잘못을 한 것이 발단이기에 흥분이 좀 가신 후에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물론 그 친구도 또 다른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습니다.
내가 잘못을 하기전에 이미 누군가에게 상처를 입어 기분이 크게 상한 상태 일 수도 있죠.
하지만 할 말이 너무 많아 멈출 수 없을 것 같아 말을 하지 않겠답니다.

이건 나보고 오해를 하라는 건가요?
그 할 말이라는게 오늘 이런 일이 있는데 너까지 이래서 기분이 더럽다란 것인지,
너가 당연히 잘못해놓고 왜 화를 내냐 난 잘못한 일이 없다란 것인지
말을 하지 않았는데 제가 어떻게 압니까?
당연히 오해를 할 수 밖에 없죠.

16년 지기에게 오늘 참 커다란 실망을 했습니다.
기분 참 드럽군요. 16년이란 말입니다! 이렇게 한 순간에 엇나가다니...
이렇게 기분 더럽기도 오랜만이군요.

앞으로 서로 연락할 일이 과연 있을지 모르겠네요.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114_기록  (0) 2009.11.18
20091112_기록  (0) 2009.11.17
20091111_기록  (0) 2009.11.11
20091102_기록  (0) 2009.11.11
20091025_기록  (0) 2009.10.27
20091007_기록  (0) 2009.10.09

20091111_기록

2009.11.11 19:46
오늘은 종합 건강 검진을 받았습니다.

회사 다니지 않으면 이런걸 언제 해봅니까? ㅋ
일반 건강 검진과 종합 건강 검진을 해마다 번갈아서 해주고 있습니다.
즉, 이번을 놓치면 다음 종합 건강 검진은 2년을 기다려야 하는거죠 ㅋ

사람이 무척 많아서 4시간이나 걸렸습니다;
먼저 받으신 분들은 2시간 정도에 했는데 말이죠 ㅠㅠ
그래서 오전 시간을 다 날려먹었군요 ㅋㅋ
오전을 그렇게 보냈더니만 오후에도 쉽사리 집중을 못하고 하루 종일 빈둥 댄것 같습니다.

다른 검사는 받아도 나중이 되야 알 수 있지만
키와 몸무게를 재는데 어휴....

혹시나 하는 키는 역시나 안 크고
몸무게는 ;ㅁ;;;;;

으어어아아아아아...... 운동 합시다!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114_기록  (0) 2009.11.18
20091112_기록  (0) 2009.11.17
20091111_기록  (0) 2009.11.11
20091102_기록  (0) 2009.11.11
20091025_기록  (0) 2009.10.27
20091007_기록  (0) 2009.10.09

20091102_기록

2009.11.11 19:39
오랜만에 실장님과 함께 회식 자리를 가졌습니다.

회식 자리를 하면서 이런 저런 만들을 많이 들었는데
요새 제가 참 열정이 많이 사라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입사 초에 가지고 있던 열정들이
물론 사람이 언제나 초심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변화. 퇴보든 진보든 변화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초심이 아닌 더 높은 것을 바라고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퇴보 역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한가지의 변화일 뿐
제자리에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게 가장 위험하지 않을까요?

요새 제가 그런 상태였던 것 같습니다.
한 때 극심한 슬럼프를 겪고나서 안정적이게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다시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아직 한참 멀은걸요. 멀다고 포기할 생각도 없구요!

'주절주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1112_기록  (0) 2009.11.17
20091111_기록  (0) 2009.11.11
20091102_기록  (0) 2009.11.11
20091025_기록  (0) 2009.10.27
20091007_기록  (0) 2009.10.09
20091006_기록  (0) 2009.10.09
◀ PREV | 1 | 2 | 3 | 4 | 5 | ··· | 10 | NEXT ▶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8)
주절주절 (15)
바라보기 (5)
구경하기 (4)
기억하기 (4)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2,717
Today : 3 Yesterday : 0
Statistics Graph